메뉴 건너뛰기

적도기니에선 '현대(Hyundai)=물(Agua)'

관리자 2010.11.19 00:45 조회 수 : 3914 추천:22

적도기니에선 '현대(Hyundai)=물(Agua)'

"적도기니 정부와 국민들 사이에선 '현대(Hyundai)=물(Agua)'로 통합니다. 자원은 많지만 자원의 인구의 3분의 2 이상이 깨끗한 식수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이 나라에 각종 상·하수 프로젝트를 통해 물을 공급하고 있어서죠."

현대엔지니어링이 석유 13억배럴, 천연가스 400억㎥ 등 막대한 자원을 보유해 '아프리카의 쿠웨이트'이자 '중부아프리카의 엘도라도'로 불리는 적도기니에서 새로운 건설역사를 쓰고 있다.

몽고모·에비베인·에비나용 상·하수 등 대형 EPC(Engineering-Procurement-Contruction) 공사를 잇따라 수주하면서 적도기니 물환경산업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구축하고 있다.

적도기니는 석유 및 천연가스는 물론 철광석, 금 등 광물자원이 상당량 매장돼있다. 반면 보유 자원의 절반 이상이 미개발 상태인데다 국민들의 3분의 2 이상이 깨끗한 식수를 마시지 못하는 낙후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적도기니 정부와 아프리카개발은행 등 세계기구는 수자원 개발에 주력해왔고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틈새를 파고들어 적도기니 물산업 시장을 적극 공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적도기니에서 최초로 수주한 사업은 몽고모 상수 프로젝트. 이 공사는 일일 1700㎥ 강물을 정수처리해 9500명의 시민에게 식수를 공급하는 공사다. 강물을 취수하는 취수시설과 일일 3400톤을 처리하는 정수처리설비, 21.5㎞의 상수관로, 공동수도, 고가수조 2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한 적도기니 에비베인 상하수시설 전경


현대엔지니어링은 2005년 4월에 착수해 뛰어난 EPC 수행능력을 선보이며 독립기념일인 2006년 10월 본 공사를 완료, 상수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불모의 땅에 물이 넘쳐흐르던 날, 적도기니 정부와 국민들은 현대엔지니어링에 두터운 신뢰를 보냈다.

특히 몽고모 상수시설은 디자인 개념을 도입해 적도기니 랜드마트가 된 최초 공사로 귀빈이 방문했을 때 대통령이 가장 먼저 안내하는 장소가 될 정도다. 이같은 신뢰는 후속공사 수주로 이어져 2008년부터 몽고모 하수와 에비베인 및 에비나용 상·하수도 프로젝트를 연거푸 수주하는 쾌거로 이어졌다.

몽고모 하수공사는 공사비가 4200만달러 규모로 일일 1100㎥를 처리하는 하수처리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지난 5월 완공했다. 에비베인 상·하수도는 총 공사비 1억6960만달러 규모로 일일 1850㎥를 처리하는 상수처리시설과 일일 1450㎥를 처리하는 하수처리시설로 각각 구성돼 있다. 내년 1월 완공예정이다.

역시 내년 1월 완공을 목표로 하는 에비나용 상·하수도 공사는 1억2440만달러짜리 프로젝트로 일일 1700㎥ 규모의 상수처리시설과 일일 900㎥ 규모의 하수처리시설로 구성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물산업 공사에서 쌓은 경험과 EPC 수행능력 등을 바탕으로 발전소와 원유처리 플랜트는 물론 도로·댐·공항·항만공사 등의 토목공사, 쓰레기처리시설 등 다양한 분야의 공사를 수주할 계획이다.

에비베인 상·하수도 김홍겸 현장소장은 "적도기니 물산업분야 진출은 신시장 개척뿐 아니라 선진 기술력을 후진국에 이전해 물·환경사업 발전의 초석을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머니투데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2 부르키나파소 대선 실시..콩파오레 승리 확실 관리자 2010.11.26 5704
131 아프리카, 도시화 방치땐 40년뒤엔 ‘파멸’ 관리자 2010.11.26 3915
130 콩고서 소아마비 창궐..94명 사망 관리자 2010.11.19 3780
129 마다가스카르, 야권 거부 속 개헌투표 실시 관리자 2010.11.19 3809
128 `정정불안' 기니, 비상사태 선포 관리자 2010.11.19 3787
» 적도기니에선 '현대(Hyundai)=물(Agua)' 관리자 2010.11.19 3914
126 기니 첫 민선 대통령 알파 콩데는 누구? 관리자 2010.11.17 3857
125 "앙골라軍, 콩고 여성 700명에 성폭력" 관리자 2010.11.12 3894
124 코트디부아르, 21일 대통령선거 결선 투표...야당은 재검표 요구 관리자 2010.11.12 3819
123 "佛, 중국과 경쟁 위해 터키에 협력 제안" 관리자 2010.11.12 3627
122 빈라덴 “프랑스 반무슬림 정책 보복” 관리자 2010.11.05 3817
121 세네갈, 태권도 발차기에 매료 관리자 2010.11.05 3927
120 베냉 홍수피해 확산..이재만 68만명 발생 관리자 2010.11.05 3675
119 코트디부아르 대선, 결선투표로 갈듯 관리자 2010.11.05 3769
118 니제르, 개헌투표 가결..대통령 연임제 채택 관리자 2010.11.05 3965
117 코이카, 세네갈 관개 개발사업 준공식 관리자 2010.10.29 5516
116 李대통령 "가봉에 군사.교관 훈련 지원" 관리자 2010.10.29 3876
115 '뚱뚱해야 미인'…모리타니 소녀들, 성인병 위험 노출 관리자 2010.10.29 4058
114 제3차 한-아프리카 산업협력 포럼 개최 관리자 2010.10.29 3765
113 IMF "아프리카 경제성장 中이 견인" 관리자 2010.10.29 4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