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말라리아 치료 ‘신약’ 개발 이끈 신풍제약 신창식 고문

관리자 2011.08.23 05:24 조회 수 : 4772 추천:3

“돈 안되는 藥? 죽어가는 사람은 살려야죠”


  신창식 신풍제약 고문이 국내 신약 16호로 등록된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를 들어 보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와 공동으로 개발한 피라맥스는 말라리아 환자가 있는 102개국으로 수출된다.
  
  내로라하는 다국적 제약사들이 외면했다. 그러나 고개를 돌린다고 현실마저 잊을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세계 69억 인구 가운데 40%인 27억 명이 말라리아 발생 지역에 산다. 말라리아는 모기가 전파하는 병으로 고열이 주된 증세. 매년 3억∼5억 명이 감염되고 그중 85만∼100만 명이 목숨을 잃는다. 더 안타까운 점은 사망자의 85%가 5세 이하 어린이라는 것.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신풍제약이 개발한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를 16번째 국내 신약으로 인정했다. 10년을 훌쩍 넘겨버린 말라리아 극복 프로젝트가 종착지에 도달한 순간이었다. 신약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 온 이 회사 신창식 고문의 얼굴도 활짝 펴졌다.

  1999년 세계보건기구(WHO)는 기존 말라리아 치료제를 복합해 신약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세웠다. 그전에도 말라리아 치료제는 여럿 있었지만 내성이 생겨 ‘약발’이 먹히지 않는 상황이었다. 다국적 제약사들은 관심이 없었다. 말라리아는 환자수가 그 어느 병보다 많지만 신약을 개발하면 항암제처럼 ‘대박’이 터질 질병은 아니었다. 환자 대부분이 아프리카 같은 못사는 나라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신풍제약이 파트너가 되기를 자청했다.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비정부기구인 MMV와 WHO가 700억 원, 신풍제약이 700억 원을 투자하는 조건이었다. 신풍제약은 생산설비와 공장을 세우고 연구개발 활동에 투자했다. 국내 12위인 중견 제약업체로서는 큰 모험을 한 셈이다.

  당시 신 고문은 개발담당 상무였다. 40여 명으로 팀을 꾸렸다. 약 개발에 필수적인 임상시험이 시작됐다. 말라리아의 주발병지인 세네갈 말리 가나 부르키나파소 등 서부 아프리카 오지를 넘나들었다. 오가는 데만 꼬박 이틀 이상 걸렸다. 한국에서 출발해 유럽까지 11∼12시간, 현지 공항에서 3∼5시간 대기, 다시 유럽에서 아프리카까지 6∼7시간, 공항에서 임상시험 병원까지 5∼11시간…. 한 달에 평균 1주일씩은 출장으로 보냈다. 평소 C형 간염을 앓던 터라 피곤함이 극에 달했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도 아프리카 세네갈에서 들어야 했다.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차량은 그나마 편안한 잠자리였다.

  6, 7년간 신 고문은 한국을 포함해 아프리카 및 아시아 19개국, 23개 지역에서 약 370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했다. 그 결과 99% 이상의 치료효과를 보인 것을 확인했다. 쾌재를 불렀다. 신 고문은 “우리 회사가 여러 의약품을 합성하는 노하우는 물론이고 합성공장 및 연구소도 갖고 있어 신약을 만들 수 있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후 4년은 더디게 흘렀다. 국제 임상시험은 잘 진행됐지만 국내 임상허가 환자들을 찾는 것이 큰 문제였다. 국내 환자 임상 데이터도 있어야만 신약 허가를 내주는 약사법 규정 때문이다. 말라리아 환자는 아프리카나 동남아시아 등 못사는 나라에 많고 국내에는 드물다. 국내 말라리아 환자 30여 명을 모으는 데만 꼬박 4년이 걸렸다.

  신풍제약은 앞으로 연간 2억7000만 명분의 피라맥스를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게 되면 향후 5년 안에 전 세계 말라리아 치료제 시장의 30%를 점유하게 된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게 있다고 신 고문은 말했다. “기존 말라리아 치료제는 복용방법도 복잡하고 최소한 일주일에서 보름은 복용해야 합니다. 반면 피라맥스는 하루에 한 번씩 3일만 복용하면 낫는 신약입니다. 돈요? 그보다는 죽어가는 사람들을 빨리 도와야 한다는 생각이 더 간절합니다.”

출처; 동아닷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 사르코지 24일 중국 방문…中佛 정상회담 관리자 2011.08.23 4286
191 사면초가 카다피, 갈 곳이 없다 관리자 2011.08.23 4173
» 말라리아 치료 ‘신약’ 개발 이끈 신풍제약 신창식 고문 관리자 2011.08.23 4772
189 르완다서 수류탄 테러…21명 부상 관리자 2011.07.19 4047
188 전쟁에 지친 프랑스, 카다피와 ‘협상’ 나서나 관리자 2011.07.19 4072
187 기니 종족분쟁, 가축 1200마리 도살 관리자 2011.07.19 3810
186 '아프리카의 뿔' 살인 가뭄에 절규 관리자 2011.07.19 3880
185 출국 때마다 1천원 기부, 알고 있나요? 관리자 2011.07.19 3821
184 세네갈, 차드 하브레 前 대통령 송환 유예 관리자 2011.07.19 3831
183 “전세계 여성 36만명 출산중 사망” 관리자 2011.06.28 3837
182 세네갈 대통령, 선거법 개정안 철회 관리자 2011.06.28 3877
181 기니 대통령 한국기업 광물투자 요청 관리자 2011.06.28 3885
180 “다이아몬드 채굴 위해 한국 인력양성 노하우 필요” 관리자 2011.06.28 4313
179 코트디부아르 검찰, 그바그보 측근 15명 기소 관리자 2011.06.28 3750
178 아프리카에서 활약하는 독립계 석유회사의 투자전략 관리자 2011.06.18 3913
177 KOICA―한국외대,阿 불어권 연수과정 신설 관리자 2011.06.18 4244
176 여성을 위해 쉰다! 관리자 2011.06.18 3772
175 프랑스 ‘르 몽드’ ‘르 피가로’, 한류 집중 소개! 관리자 2011.06.18 4104
174 알제리 기독교인, 신성모독죄로 5년형 관리자 2011.06.09 3796
173 분쟁 중인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 식량 부족 심각 관리자 2011.06.04 3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