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토디아 전 반군 지도자, 중앙아공 대통령 취임

banaba 2013.08.21 02:38 조회 수 : 4980

지난 3월 쿠데타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정권을 장악한 미셸 조토디아가 18일(현지시간) 대통령에 취임했다.

중앙아공의 6번째 대통령이 된 조토디아 대통령은 18개월 후 있을 선거까지 안보와 정국안정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할 임무를 맡게 됐다.

그는 이날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평화를 보존하고 국민들의 안녕을 위해 국가의 통일성을 더욱 공고하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조토디아 대통령은 자신이 이끌었던 셀레카 반군이 지난 3월 프랑스와 보지제 전 대통령을 축출한 후 사실상 국제사회로부터 중앙아공의 지배세력으로 인정받아온 데 이어 이번 취임으로 그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

그러나 지난 5개월 간의 통치기간 동안 강간의 급증, 소년병 모집 등의 문제가 발생한 점은 그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올랐다.

반기문 UN사무총장은 이런 중앙아공을 “긴급한 주의가 필요한 나라”라고 말했다.

불안정한 안보도 조토디아 정권이 해결해야 할 또 다른 숙제이다.

조토디아 대통령은 지난 13일 프랑스로부터의 독립 53주년 기념식에서 “불안정한 안보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해결 여부는 미지수이다.

군인 2500명과 경찰 1000명 규모의 아프리카 평화유지군은 수도인 방기의 치안유지에만 활용될 수 있다.

 

조토디아아가 이끌었던 셀레카 반군세력도 밀린 임금을 지급하지 않으면 폭동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는 상태다.
아울러 축출된 보지제 대통령의 지지파들은 조토디아의 취임식이 무효라며 반대하고 있어 정국 혼란도 쉬이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UN난민기구(HCR)에 의하면 3월 쿠데타 이후 6만명 이상의 중앙아공 주민이 국외로 망명했으며 20만명 이상이 살기 위해 거주지를 옮겼다.

인권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 관계자는 “성폭행과 질병, 소년병 징집 등의 위협을 피하려는 중앙아공 어린이들을 위해 많은 국민들이 숲으로 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기 AFP=뉴스1) 이준규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조토디아 전 반군 지도자, 중앙아공 대통령 취임 banaba 2013.08.21 4980
231 말리의 쿠데타 주역, 대위에서 대장으로 승진 banaba 2013.08.16 5987
230 서아프리카 기니서 인종간 충돌로 54명 피살..사망자 늘어날 듯 banaba 2013.07.24 5212
229 말리, 대선 1주일 앞두고 북부서 관리 6명 피랍 banaba 2013.07.24 6050
228 프랑스 “마다가스카르 대선후보 3명 사퇴해야” banaba 2013.06.20 6823
227 말리 정부, 투아레그 반군과 협정 조인 banaba 2013.06.20 6460
226 프랑스 가톨릭교회, 종교화합 지지하는 새 수장 선출 banaba 2013.04.22 9911
225 남아공 정부, 민주콩고에 추가 파병 계획 banaba 2013.04.12 6245
224 프랑스, 말리 내전 개입 석달…반군 저항 계속 banaba 2013.04.12 6066
223 말리 이슬람 무장세력 북부도시 가오 기습…지하잠입 반군 소탕 어려워 banaba 2013.03.26 10848
222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반군 쿠데타 수도 장악 banaba 2013.03.26 5970
221 프랑스, 시리아 반군 무장지원 입장 거듭 천명 banaba 2013.03.18 5625
220 프랑스 NGO “북 염소농장 3만명 지원” René 2013.01.31 28185
219 중앙아프리카 반군, 수도 인근 도시 장악 banaba 2013.01.10 12500
218 ICC, 코트디부아르 前대통령 부인 체포영장 발부 banaba 2012.11.26 11074
217 DR콩고 반군 동부 거점 고마 점령 banaba 2012.11.22 26973
216 중부아프리카, 신흥 마약거래 중심지로 부상 banaba 2012.11.10 8875
215 프랑스 대테러작전서 1명 사살…7명 체포 banaba 2012.10.13 10840
214 말리 북부서 '베일 착용 반대' 여성 시위 banaba 2012.10.13 10479
213 앰네스티 "차드에서 징역형은 곧 사형" banaba 2012.09.27 8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