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유럽서 이슬람 과격주의자 추방 본격화

관리자 2005.10.07 20:49 조회 수 : 5139 추천:109


유럽 나라들이 이슬람 과격파들을 국외로 추방하고 있다.  런던에서 ‘이슬람 감시 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야시르 알 시리는 영국에 망명한 지 11년만에 다시 본국인 이집트로 추방될 위기에 놓였다. 그는 이 센터가 이슬람 사회의 인권 남용을 감시하는 곳이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이곳을 알카에다 무장세력의 메시지 전달 통로로 보고 있다. 시리는 “영국에서 어떤 불법적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항변하지만, 지난 7월 5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런던 폭탄테러 이후 영국 정부는 냉정하기만 하다. 그는 이집트에서 1993년 총리 암살기도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받고 있어, 추방되면 체포될 것이 확실하다.

유럽 정부들이 이처럼 이슬람 극단주의에 대한 관용의 수위를 낮추고 있다고 미국의 한 일간지가 13일 보도했다.  이탈리아는 지난주 모로코계 이슬람 지도자 1명과 중동 출신 2명을 법적 호소 기회도 주지 않고 추방했다. 프랑스도 지난달 북아프리카 이민자 10여명을 국외추방하겠다고 발표했다.  영국 찰스 클라크 내무장관도 9일 “개인이 고문과 학대로부터 보호받을 권리는 무차별 테러로 인한 파괴와 죽음으로부터 보호받을 권리와 나란히 고려돼야 한다”며 ‘공공 이익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는 이들을 국외 추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에는 추방명령을 받을 수 있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열거했다.  테러행위를 조장하거나 정당화, 칭송하는 행위, 집단간 폭력을 유발할 수 있는 증오를 자극하는 행위 등이다.  이 조처는 여론의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달 <가디언>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1%가 “증오를 자극하는 외국 이슬람인들은 영국에서 추방돼야 한다”는 항목에 동의했다.  그러나 인권운동가들은 이들이 대부분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알제리 등 중동 출신들인데, 본국에 가면 체포돼 고문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 나라들은 고문받을 가능성이 높은 인물은 그 나라로 보내지 않는다는 내용의 유엔 조약과 유럽인권헌장에 서명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중동과 아프리카 10개 나라들에게 추방자들을 학대하지 않겠다는 외교적 보증을 요구함으로써 피해가려 한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테러 용의자들을 고문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요르단이 이 보증에 동의했다. 영국은 이집트, 알제리, 모로코 등 다른 정부들과도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 한겨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프랑스 노숙자 수 갈수록 증가(퍼온글) 관리자 2006.05.18 4696
31 ♠불어권 아프리카 종족 소개-2.발랑타 족 Les Balantas 관리자 2006.04.01 5040
30 ♠불어권 아프리카 종족 소개-1.바가 족 Les Bagas(기니) 관리자 2006.04.01 4611
29 발렌타인 초콜렛에 소년 노예들의 눈물이 배어 있다 관리자 2006.03.21 5671
28 아프리카, 어린이 AIDS 280만 명 규모 관리자 2006.03.22 4514
27 아프리카 이슬람권 선교 전략 관리자 2006.03.21 4663
26 북서 아프리카의 이슬람 관리자 2006.02.22 4643
25 마다가스카르, 개신교인 대통령이 개신교를 핍박하는 나라 관리자 2005.11.30 5616
24 꼬뜨디브와르, 혼란가운데 이슬람화 급진전 관리자 2005.11.14 4966
23 모로코정부, 종교분야에 전향적 조치 관리자 2005.11.03 4474
22 프랑스, 대선 앞두고 정교분리법 쟁점 관리자 2005.10.28 4414
21 수단 다르푸르재앙, 차드로 확산 관리자 2005.10.27 4404
20 부르키나파소, 긴급구호 필요 관리자 2005.10.17 5104
» 유럽서 이슬람 과격주의자 추방 본격화 관리자 2005.10.07 5139
18 아프리카, 2천 만 명 긴급 기아 직면 관리자 2005.08.29 5178
17 아프리카 모리타니서 군사쿠데타 군 병력, 국영방송 장악 관리자 2005.08.04 6083
16 라이베리아에 전통주술적 살인 성행 관리자 2005.07.15 5312
15 아프리카 각국의 1인당 국민소득 관리자 2005.07.13 6635
14 토고 세습독재 시도, 일단 실패 (한겨레, 2005. 2. 27) - 대통령 선거 관리자 2005.03.11 6523
13 콩고의 상황 관리자 2005.02.22 6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