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터뷰> 세네갈 방송 편성국장 칸 디옵

관리자 2010.10.01 00:48 조회 수 : 4056 추천:51

<인터뷰> 세네갈 방송 편성국장 칸 디옵

"'김삼순' 적지않은 인기..불어 더빙됐으면 시청자 더 확보"

"드라마 '김삼순'은 여성의 일과 사랑이라는 보편적 주제를 다루면서 세네갈에서도 적지 않은 인기를 끄는 것으로 보인다. 만약 프랑스어로 더빙 됐더라면 좀 더 많은 시청자를 모을 수 있었을 것이다."

불어권 아프리카 국가로는 처음으로 한국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방영 중인 세네갈 국영방송 RTS1 편성국장인 마리암 셀리 칸 디옵은 27일 세네갈 다카르 RTS1 방송국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칸 디옵 편성국장은 '김삼순'이 이슬람권인 세네갈에서도 인기를 누릴 수 있는 내용이지만 프랑스어 더빙판이 아닌 자막방송을 하는 바람에 국민의 절반 이상이 문맹자인 이 나라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기엔 한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칸 디옵 편성국장과 문답.

--'내 이름은 김삼순'의 세네갈 내 인기는 어느 정도인가.

▲시청률 조사를 하지 않아서 얼마나 많은 시청자가 김삼순을 보고 있는지 알 수 없다. 드라마 방송 초반에는 기존에 익숙한 인도, 멕시코 등의 드라마와 달라서 '왜 이런 드라마를 내보내느냐'는 항의 전화도 걸려 왔다. 하지만 '음악이 좋다, 김삼순의 성격이 독특하다' 등 재밌다는 반응도 많았다. 또 김삼순이 겪는 사랑과 일 문제는 이곳 아프리카 여성도 모두 겪는 보편적 내용이라 반응이 좋았다. 시청자가 많은 토요일 저녁 7시에 방송돼 적지 않은 사람들이 봤을 것으로 생각한다.

--더빙이 아니라 프랑스어로 자막 처리돼 방송됐는데.

▲그 점이 이 드라마 인기 확산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됐다. 세네갈에서는 문맹이 많을 뿐 아니라 시청자들은 화면을 보면서 동시에 자막을 읽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특히 영어도 아니고 우리에게는 아주 낯선 한국어로 방송돼 시청자들이 내용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 같다.

--4월 첫 방송 뒤 결방이 잦았다.

▲남아공월드컵의 세네갈 주관 방송사가 RTS1이기 때문에 드라마 대신 축구 경기가 편성됐고 8월 라마단 기간에는 종교 프로그램만 내보내느라 어쩔 수 없이 드라마를 방송하지 못했다. 2개월 이상 방송이 중단됐다.

--불어권 아프리카 국가에서 한국 드라마가 인기를 끌 수 있으려면.

▲제일 중요한 것은 앞에서 말했듯이 프랑스어 더빙 방송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아프리카에는 세네갈과 같은 이슬람 국가가 많아서 폭력이나 외설적인 내용의 드라마는 인기를 끌기 어렵다. 이런 점에서 김삼순은 충분히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릴 수 있는 조건을 갖춘 드라마다.

(출처=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비만여성=美의 상징` 모리타니아 전통, 반대운동 관리자 2010.10.21 3930
111 콩고 성폭행 피해 여성, `성폭력 반대 행진` 벌여 관리자 2010.10.21 3924
110 李대통령 "가봉에 군사.교관 훈련 지원" 관리자 2010.10.29 3919
109 코트디부아르 혼란 한달째 지속 관리자 2010.12.28 3916
108 아프리카의 희망 된 ‘태양’ 관리자 2010.12.03 3912
107 빈라덴, `反무슬림정책' 프랑스에 경고 관리자 2010.10.29 3907
106 기니 첫 민선 대통령 알파 콩데는 누구? 관리자 2010.11.17 3905
105 “전세계 여성 36만명 출산중 사망” 관리자 2011.06.28 3904
104 출국 때마다 1천원 기부, 알고 있나요? 관리자 2011.07.19 3897
103 아프리카 이민자들 이번엔 사하라 사막서 참사 banaba 2013.11.04 3896
102 세네갈, 차드 하브레 前 대통령 송환 유예 관리자 2011.07.19 3896
101 세계은행 "국제사회, 아이티 지원약속 안지켜" 관리자 2010.07.16 3895
100 프랑스 ‘맹렬 10대’ 연금법 저항 앞장 관리자 2010.10.22 3893
99 모로코 기독교 방송, 굳건하게 복음 전파해 관리자 2010.07.09 3893
98 오픈도어, "작년 순교자 하루 평균 482 명" 관리자 2010.07.16 3889
97 튀니지 시위 계속 관리자 2011.02.25 3888
96 차드 총선투표 마감‥개표 돌입 관리자 2011.02.18 3884
95 일본 자위대, 지부티에 첫 해외활동 거점 관리자 2011.06.04 3882
94 마다가스카르 개헌투표 가결 관리자 2010.12.28 3879
93 기니 종족분쟁, 가축 1200마리 도살 관리자 2011.07.19 3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