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세네갈서 '김삼순'이 뜨지 못한 까닭

관리자 2010.10.01 00:45 조회 수 : 3720 추천:46

세네갈서 '김삼순'이 뜨지 못한 까닭

국민 절반 문맹, 불어 자막 못읽어..라마단 겹친 것도 악재

외교통상부가 한류확산을 위해 불어권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한국 드라마 방영에 나섰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7일 주세네갈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2005년 한국에서 50% 이상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이 불어권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처음으로 세네갈 국영 방송사인 RTS1을 통해 지난 4월부터 매주 토요일 황금시간대인 오후 7시에 방영되고 있다.


세네갈 국민의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경제적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아프리카에서 한국 기업의 수출시장 개척에 도움을 주고자 대사관이 직접 나서 방송을 성사시킨 것이다.

대사관 관계자는 "방송사에서는 전혀 생소한 한국 드라마를 방영하는 것에 대해 처음엔 난색을 보였지만 아시아의 한류 사례 등을 보여 주면서 오래 설득한 끝에 주말 황금시간대에 편성하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방송되는 '김삼순'은 세네갈 국민 58%가 해독을 하지 못하는 프랑스어 자막이 달려 서비스되는 바람에 예상만큼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외교부에서 보내온 '김삼순'은 프랑스어 더빙이 되지 않아 공용어인 프랑스어 자막을 읽지 못하는 시청자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또 남아공월드컵 중계와 라마단 등 현지 사정으로 두 달 이상 드라마가 편성되지 못하면서 그나마 확보한 시청자마저 떨어져 나갔다.

총 16부작인 '김삼순'은 예정대로라면 지난달에 방영이 끝나야 했지만 잦은 결방으로 오는 11월이나 12월 종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리암 셀리 칸 디옵 RTS1 편성국장은 "한국 드라마를 처음 방송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청자들이 한국 드라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하지만 자막방송이라는 한계 때문에 많은 시청자를 확보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세네갈 등 불어권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높은 문맹률 등의 이유로 외국 드라마나 영화의 프랑스어 더빙 방송이 일반화돼 있으며 실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 세계 각국 드라마가 시청률 경쟁을 벌이는 세네갈에서도 모든 드라마는 예외 없이 더빙 방송되고 있다.

대사관 관계자는 "외교부가 외국에 방영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한국 드라마 중에서 불어 더빙본이 없어 불가피하게 자막방송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출처=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코트디부아르 5년 미루던 대선 31일 실시 관리자 2010.10.29 3876
111 빈라덴, `反무슬림정책' 프랑스에 경고 관리자 2010.10.29 3842
110 美, 자국 목화농장 살리기에 말리 농민들 울상 관리자 2010.10.28 4014
109 모로코, 기독교인 추방 사태와 그 정치적 배경 관리자 2010.10.22 3790
108 아프리카 기아는 농촌행정 취약 탓 관리자 2010.10.22 3788
107 '두 살' 덫에 걸린 사르코지 재선의 꿈 관리자 2010.10.22 3872
106 프랑스 현실 어떻기에… 연금지출, GDP 12% OECD 3위 관리자 2010.10.22 3719
105 진퇴양난에 빠진 사르코지 관리자 2010.10.22 3749
104 극한 치닫는 佛 시위… 방화·부상자 속출 관리자 2010.10.22 3710
103 신자유주의 반감 … 사르코지 ‘불통 정책’이 기름 부어 관리자 2010.10.22 3762
102 세네갈 평원, 한국 덕에 비옥한 농토로 관리자 2010.10.22 3883
101 프랑스 ‘맹렬 10대’ 연금법 저항 앞장 관리자 2010.10.22 3829
100 슬픈 민주콩고… 반군에 이어 정부군도 집단 성폭행 ‘야만의 땅’ 관리자 2010.10.22 4737
99 `비만여성=美의 상징` 모리타니아 전통, 반대운동 관리자 2010.10.21 3866
98 콩고 성폭행 피해 여성, `성폭력 반대 행진` 벌여 관리자 2010.10.21 3856
97 아이티 대학생들 세네갈서 '열공' 관리자 2010.10.21 3713
96 사우디, 佛과 원자력협력협정 체결 전망 관리자 2010.10.01 3807
95 한.리비아 외교갈등 해결 가닥 잡은듯 관리자 2010.10.01 4044
94 <인터뷰> 세네갈 방송 편성국장 칸 디옵 관리자 2010.10.01 3983
» 세네갈서 '김삼순'이 뜨지 못한 까닭 관리자 2010.10.01 3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