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8월 11일부터 이슬람 금식월, 라마단 시작

관리자 2010.08.19 23:36 조회 수 : 4085 추천:46

8월 11일부터 이슬람 금식월, 라마단 시작

올해 20여 년 만에 최고 무더위, "금식에 따른 고통 가중될 것"

  
이슬람권의 금식 성월(聖月)인 라마단이 20여 년 만에 가장 무더운 날씨 속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아랍에미리트(UAE) 기상청은 오는 11일께부터 한 달 가량 진행될 라마단의 낮 최고 기온이 45∼49도에 이를 전망이라며 20여 년 만에 가장 무더운 라마단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현지 일간지 `더 내셔널'이 10일 전했다.

두바이 천문학그룹의 하산 알-하리리 대표도 "사우디 아라비아 메디나의 경우 최고 기온이 63도까지 치솟을 것"이라며 "1980년대 중반 기상 관측 이후 가장 무더운 날씨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람력의 9번째 달인 라마단은 매년 양력 기준으로 11일씩 앞당겨지는데 올해는 한여름인 8월에 시작돼 금식을 이행해야 하는 무슬림들의 고통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라마단에는 해가 떠 있는 동안 음식은 물론 물 조차도 마실 수 없기 때문에 해가 긴 여름철에 라마단이 진행되면 금식 시간도 늘어나기 마련이다.

UAE 이슬람위원회는 폭염 속에서 라마단이 진행되는 점을 감안, 한낮에 야외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경우 육체적으로 견디기 어렵다면 금식을 잠시 중단해도 괜찮다는 율법 해석(파트와)을 내놓기도 했다.

두바이 아산나야병원의 칼리크 라자 칸 박사는 "작년 라마단에는 하루 평균 6명이 탈수 증세를 호소하며 병원을 찾았는데 올해는 더위가 더욱 심해 환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금식 전 물을 많이 마시고 레몬과 소금을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욕적 단식은 무슬림이 지켜야 할 이슬람 5대 의무 중 하나로 무슬림은 라마단을 이슬람의 가르침을 되새기고 굶주림의 고통을 느끼며 불우한 이웃을 돌아보는 기회로 삼는다.
(출처: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 “다이아몬드 채굴 위해 한국 인력양성 노하우 필요” 관리자 2011.06.28 4313
191 EU, 내달 중아공에 평화유지군 870명 증파 banaba 2014.05.17 4293
190 사르코지 24일 중국 방문…中佛 정상회담 관리자 2011.08.23 4286
189 아프리카, 어린이 AIDS 280만 명 규모 관리자 2006.03.22 4285
188 KOICA―한국외대,阿 불어권 연수과정 신설 관리자 2011.06.18 4244
187 모로코정부, 종교분야에 전향적 조치 관리자 2005.11.03 4241
186 코트디부아르 경제, "마피아" 경찰.군에 멍들어 관리자 2010.07.09 4237
185 프랑스, “부자들은 특별 세금 내라” 관리자 2011.08.30 4232
184 "한국 건설기술 배우러 왔어요"(세네갈) 관리자 2010.08.19 4231
183 카다피, 니제르 유목민 수백명을 용병으로 이용 관리자 2011.04.01 4219
182 프랑스, 대선 앞두고 정교분리법 쟁점 관리자 2005.10.28 4185
181 사면초가 카다피, 갈 곳이 없다 관리자 2011.08.23 4173
180 수단 다르푸르재앙, 차드로 확산 관리자 2005.10.27 4168
179 알카에다 지부, 알제리 자폭테러 범행 주장 관리자 2011.08.30 4149
178 프랑스 내무장관, "IS 등에 프랑스 젊은 여성을 신병으로 모집해주는 조직 체포" banaba 2014.09.20 4142
177 민주콩고 "한국, 아프리카 목소리 대변해야" 관리자 2010.09.17 4114
176 유엔 안보리 "와타라가 코트디부아르 대통령 당선" 관리자 2010.12.10 4112
175 프랑스 ‘르 몽드’ ‘르 피가로’, 한류 집중 소개! 관리자 2011.06.18 4104
174 부르키나파소, 카다피에 망명지 제공 제안 관리자 2011.08.30 4092
173 `에볼라 비상사태 선포` WHO 긴급회의 banaba 2014.08.05 4091